Culture

독서클럽, [심리학이 이렇게 쓸모 있을 줄이야]

 

 

 

 

 

 

 

 

 

 

 

 

2020년부터 소규모로 독서토론을 진행하기 위해 개발부와 디자인실이
서로 다른 책으로 새롭게 진행하기 위한 첫걸음을 내딛었습니다.

개발부 첫 책으로는 예전부터 독서토론에 함께 하고 싶었던
[심리학이 이렇게 쓸모 있을 줄이야] 입니다.

심리학 하면 다소 생소한데 이 책의 chapter 1. 을 보시면 아실 수 있는데
“무언중에 모든 것이 담겨있다.” 사소한 것들에 관심 가져주고
소통하려 노력하는 것이 얼마나 중요한지를 알려주고 있습니다.

사소한 것 하나로 한 사람을 판단할 수 있을까?
모두와 말이 잘 통하는 사람으로 거듭날 수 있을지,
또한 현대적 가치관에 부합하는
멋진 내가 될 수 있을까를 고민하게 해주는 책입니다.

이 책에서는 그 사소함을 위해 좋은 습관도 길러야 하고,
부정적인 감정도 극복해야 한다고 합니다.
저는 ‘미루는 버릇 극복하기’를 보면서 새삼 다짐하게 되었습니다.
완벽해지려 너무 고민하지 말고, 느낀대로 우선 행동으로 옮겨보자.
고민만 해서는 아무것도 달라지지 않는다는 것!
Just do it !

 

Leave a Reply

avatar
  Subscribe  
Notify of